sesang.jpg 

 

발로 차주고 싶은 휴지통

 

몇 시간, 심지어는 하루를 꼬박 새면서까지 정체되는 설 귀향길에서 최고의 휴식은 단연 휴게소에서 이것저것 군것질을 해먹는 재미이다. 지난 설날에도 어김없이 호도과자와 구운 감자를 찾아 차에서 내리는데 어라, 뭔가 익숙한 물체가 눈에 띄었다. 캡슐 모양으로 나란히 배열된 KT&G 휴지통이 휴게소 상점 앞에 서있는데 그 모양새가 학교 휴지통과 완전히 똑같았던 것이다. KT&G의 로고가 새겨진 그 휴지통이 매일 들락날락거리는 학교에서도, 호도과자 냄새가 모락모락 나는 휴게소에서도 만날 수 있는 것이었음은 그때까지 미처 몰랐던 사실이었다.

 

지난 2002년 말 한국담배인삼공사가 정부 정책에 따라 민영화되면서, 한국담배인삼공사는 공사(公社)라는 명칭을 쓸 수 없게 된 동시에 세련된 이미지를 갖출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그리하여 새롭게 태어난 이름이 바로 'KT&G'이다. 일단 외양은 세련되게 재탄생한 KT&G는 담배와 관련된 부정적인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예술분야 지원, 사회봉사단 구축 등 여러 가지 사업을 추진하였는데, 그 가운데 환경보호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것이 바로 휴지통 무료 설치 프로젝트이다. 그 덕분에 고려대뿐만이 아니라 서울의 몇몇 대학에서도 각 대학의 상징과 관련된 색깔과 모양을 지닌 휴지통을 발견할 수 있으며, 서울과 경기도의 여러 구에서도 KT&G가 설치한 동글동글한 휴지통을 만날 수 있게 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그 예쁘장한 휴지통을 들여다보고 있자니 휴지통 밑바닥에서 비릿한 냄새가 올라오는 것만 같다. '후손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는 것은 현 세대의 의무'라고 말하는 KT&G이건만 빨간 휴지통 앞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선택지는 '일반쓰레기/재활용' 단 두 가지이다. 그런데 잠시, 재활 가능한 쓰레기는 종이류, 병류, 플라스틱류, 캔류, 고철류, 의류의 여섯 종류로 나뉜다는 사실을 상기해보자. 적어도 종이류와 병·캔·플라스틱류의 구분은 해두어야 하지 않았을까? 재활용품이라는 이름으로 같이 묶기에 구겨진 시험지와 사이다병의 거리는 너무나도 멀어 보인다. KT&G는 재활용 분류라는 상식을 아예 몰랐던 건지, 아니면 알아도 상관없었던 건지 알 수 없다.

 

어쨌든 학교는 공짜 휴지통이 좋았을 뿐이고, 결국 빨갛고 동그란 휴지통이 교내 휴지통으로서의 정식 지위를 얻은 지 몇 년이 흘렀다. 오늘도 휴지통의 오른쪽 '재활용' 칸은 종이든지 먹다 남긴 과일주스 통이든지 깨진 병이든지 닥치는 대로 꾸역꾸역 삼키고 있다. 그리고 분별없는 식사의 대가는 모두 학내 청소노동자들이 감당하고 있다. 휴지통이 쓰레기들을 꾸역꾸역 삼키다 토할 때쯤이면 학내 청소노동자 분들이 그 위장을 들어내어 속을 일일이 뒤지면서 다시 재활용품을 분리하고 있다는 사실, 공짜로 휴지통을 얻을 수만 있다면 청소노동자들이 악취로 가득 찬 휴지통을 헤집고 있어도 상관없는 현실이 괜시리 죄 없는 휴지통을 발로 걷어차고 싶도록 만든다.

 

지영|편집위원|bokshoong@gmail.com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3월-93호 고대문화 2009년 3월호 목차 file 꼬뮌 2010-02-09 9189
140 3월-93호 고대로 보는 사진 : 학생회관, 홍보관 리모델링 file 꼬뮌 2010-02-09 9917
139 3월-93호 대자보리뷰 : 2009학년도 고려대 입시 부정의혹 file 꼬뮌 2010-02-09 9400
138 3월-93호 학내 - 학내단체소개 : 장애인권위원회 file 꼬뮌 2010-02-09 9250
137 3월-93호 학내 : 막걸리대학교의 중심에서 FM을 외치다 file 꼬뮌 2010-02-09 18562
136 3월-93호 만평 file 꼬뮌 2010-02-09 22760
135 3월-93호 기획 - 교육 연대기 : 학생은 들러리? 자유전공학부 논란을 되돌아보다 꼬뮌 2010-02-09 18822
134 3월-93호 기획 - 교육 연대기 : 일제고사, 우리 집 불구경 꼬뮌 2010-02-09 12836
133 3월-93호 기획 - 교육 연대기 : 진짜 학생으로 꼬뮌 2010-02-09 30037
132 3월-93호 중간화보 : 언론탄압 file 꼬뮌 2010-02-09 22191
131 3월-93호 기획 - 언론탄압: '너'의 자유가 아닌 '우리'의 자유를 위하여 꼬뮌 2010-02-09 11844
130 3월-93호 기획 - 언론탄압 : 우리 모두의 '언론 공공성 사수'는 무엇인가 꼬뮌 2010-02-09 16877
129 3월-93호 학외: 비극을 대하는 자세에 대하여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부치는 글 file 꼬뮌 2010-02-09 13630
128 3월-93호 연재 - 철학 : 철학함의 눈으로 본 비판의 대상 꼬뮌 2010-02-09 12029
127 3월-93호 연재 - 역사: 장일순 - 원주에서 살다 꼬뮌 2010-02-09 8075
126 3월-93호 연재 - 의료: 의료에 시장주의가 도입되어서는 안 되는 이유 꼬뮌 2010-02-09 8398
125 3월-93호 만화: 짐승의 시대 file 꼬뮌 2010-02-09 9677
124 3월-93호 미디어비평 : 이상한 나라의 신데렐라가 이 세상을 사는 법 file 꼬뮌 2010-02-09 8344
123 3월-93호 만화평 : 스펀지밥에게 소환마법을 걸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file 꼬뮌 2010-02-09 14176
122 3월-93호 영화평 : 켄 로치, 단순하지만 가장 절실한 치유 1. 케스(Kes, 1969) file 꼬뮌 2010-02-09 8757
121 3월-93호 강의평: '생각하는 교사'로서의 자긍심 심기 - 김상무 교수님의 <교육학개론> 꼬뮌 2010-02-09 8932
120 3월-93호 고대토론마당: 네트워크 사용자 인증제 꼬뮌 2010-02-09 7924
119 3월-93호 독자투고: "자본주의 생산관계를 벗어나자." 원주 생활협동조합 방문기 file 꼬뮌 2010-02-09 8012
118 3월-93호 이대로 괜찮겠어? : 용산, 그곳 이전의 기억부터 시작하자 꼬뮌 2010-02-09 13729
» 3월-93호 편집실의 세상보기: 발로 차주고 싶은 휴지통 file 꼬뮌 2010-02-09 17889
116 12월-98호 [편집실의 세상보기]2009 루저의 난 꼬뮌 2010-01-02 9605
115 12월-98호 [독자투고]근대문학의 종언과 학생운동의 종언 꼬뮌 2010-01-02 8431
114 12월-98호 고대토론마당 : 풍물패의 연습 공간 문제 꼬뮌 2010-01-02 8484
113 12월-98호 [강의평] <프랑스혁명과문학> 수강사 file 꼬뮌 2010-01-02 10254
112 12월-98호 [서평]통일 누아르와 분단 상업주의 file 꼬문 2010-01-02 7410



XE Login